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선도문화연구원, ‘제 31주년 김양순 할머니 추모행사’ 개최어렵고 힘든 시대 이타행으로 세상 밝힌 한 수행자 삶을 기려
김지은 | 승인 2018.04.15 18:19

선도문화연구원은 지난 13일 모악산 일지 브레인아트 갤러리에서 김양순 할머니의 숭고한 정신과 이타행의 삶을 기리는 “제 31주년 김양순 할머니 추모행사” 를 개최했다.  

김양순 할머니는 우리나라가 일제 강점기와 6.25 동란으로 참담하고 어려웠던 시절, 평생을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잘 살게 해달라’는 염원 속에 홍익정신을 실천하며 살았던 수행자이다.
이번 행사는 정성모 완주군의회 의장, 이진철 완주군수 비서실장, 최충일 전 완주군수, 김영석 전 완주군 의회 의장, 김동준 완주군 구이면 면장, 김건우 에스이엠 전기자동차 대표이사, 이주갑 완주군 학교 운영위원장 협의회 회장을 비롯해 구이면 각종 기관, 단체장 등 240여 명이 참석해 진행됐다.
국민의례로 시작한 행사는 벤자민인성영재학교 학생들의 기공 공연으로 이어지고 이어 우리 민족 고유의 선도문화가 현대에 단학, 뇌교육, 그리고 지구시민운동으로 이어져 전세계에 보급되고 있는 현황을 담은 동영상 시청이 이어졌다.
그리고 일제 강점기부터 6.25 동란의 어려운 시대를 겪으면서도 밝은 시대가 올 거라는 꿈과 희망을 품고 홍익하는 삶을 실천하셨던 김양순 할머니의 삶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선도문화연구원 김세화 원장은 추도사를 통해 “김양순 할머니의 추모식 행사를 통해 할머니의 마음을 돌아봅니다. 할머니께서는 온 세상 사람들이 다 잘 살기를 바라셨다. 할머니께서 말씀하신 ‘잘 산다’는 것은 밥만 먹고 잘 사는 게 아니라 인성과 양심이 회복되고 함께 잘 사는 것이다. 스승님께서 우리가 어떤 삶을 살아야 할지 생각해 보고 또 정말 잘 살아야겠다는 마음가짐을 가지면 좋겠다. 스스로를 사랑하고 우리주변의 이웃과 사회를 위해 따뜻한 홍익의 마음을 서로 나누어 대한민국의 인성이 회복되기를 바란다” 고 행사의 취지를 밝혔다.
완주군의회 정성모 의장은 추모사에서 “저도 김양순 할머니를 어릴 적에 많이 뵈었는데 할머니는 나만을 위해 사신 것이 아니라 인근 주민들, 그리고 모든 사람들을 위해 사신 분이다. 사람들이 먹을 쌀이 없으면 동곡사에 있는 쌀을 산 아래로 이고 내려와서 배고픈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구이면에서는 그런 선행을 본받아 서로가 서로를 사랑하는 따뜻한 사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구이면 김동준 면장은 “김양순 할머니는 일제 강점기에서부터 6.25 전쟁 동안 숨어 있을 때 가장 먼저 힘들고 어려운 사람들을 돌봐주었다. 홍익을 실천한 삶을 사셨던 김양순 할머니의 정신을 선양하며 우리가 사는 세상이 살기 힘든 게 아니라 모든 사람이 다 잘 사는 세상이 되기를 기원한다” 고 전했다.
이날 참석한 사람들이 김양순 할머니의 숭고한 삶을 기리는 마음으로 할머니의 영정 앞에 장미꽃을 한 송이씩 올리는 헌화식을 끝으로 본행사가 마무리되고 이후에 단군나라 식당에서 진행된 홍익사랑경로잔치에서 저녁식사를 하는 것으로 모든 행사가 마무리되었다.
김양순 할머니는 1896년 음력 11월 24일에 순창 쌍치면의 김해 김씨 가문에서 탄생했다.
젊은 시절 수행할 곳을 찾아 백두산부터 제주도까지 두 번을 주유하던 끝에 전라북도 모악산의 동곡사(현 천일암) 터에 자리를 잡은 후에 이곳에서 평생을 지극정성으로 기도하고 수행하면서 어려운 사람들을 돕는 일에 힘썼다.
시주로 받은 곡식으로 밥을 지어 어려운 사람들을 먹이고 가난한 사람들에게 돈을 주었으며 병든 사람들도 많이 고쳐주었는데 이유 없이 시름시름 앓는 병을 잘 고치기로 유명해 동곡사에 치성드리러 오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일제치하에 독립운동을 하다가 숨어 다니는 사람들, 6.25동란 중 생명의 위협을 느껴 산으로 피신한 사람들을 숨기고 먹여서 살려주었는데 할머니는 모든 생명을 품어주는 모악산의 사랑처럼 목숨이 위험한 상황에서도 이들을 외면하지 않고 도움을 주었으며 평생 이타행을 행하면서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다 잘 살게 해 달라’는 간절한 기도를 하였다.
김양순 할머니는 서기 1987(단기 4320)년 음력 2월 28일 91세로 입적했다.
할머니의 음덕을 기리기 위해 많은 분들이 뜻을 모아 천일암 남쪽에 할머니의 묘소를 마련해 드리고 산 아래에 선덕비를 세워 할머니의 고귀한 정신과 홍익의 삶을 기리고 있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밝은 시대가 올 것이라는 희망을 잃지 않고 정성을 다해 홍익의 삶을 살았던 김양순 할머니의 삶은 후대에 올바른 깨달음의 삶을 추구한 한 사람의 생애가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공헌할 수 있는가를 알려주는 귀감이 되고 있다.  
선도문화는 천지인 정신과 홍익철학을 바탕으로 개인과 민족과 인류에게 건강, 행복, 평화를 실현하고자 하는 문화이며 사단법인 선도문화연구원은 우리 민족 전통문화의 뿌리인 선도문화를 연구하고 알리기 위해 설립된 비영리 민간단체이다.
선도문화 연구, 발굴, 복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에는 현대에 선도문화를 바탕으로 새롭게 체계화된 명상교육법인 선도명상을 알리는 사업, 모악산 선도명상축제, 개천문화축제 개최 사업 등이 있다.
국내외에 선도명상의 발원지인 모악산을 홍보해 모악산을 방문하도록 하는, 홍보 및 관광객 유치 사업도 꾸준하게 추진해 오고 있다.

김지은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호기심 2018-04-16 17:26:31

    평생 이타행을 실천하신 김양순 할머니의 모습을 우리도 본받아야 할 것 같습니다.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18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