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半九十里 자세로 끝까지 최선 다하자”전북도, 민선6기 마지막 확대간부회의 개최
이인권 | 승인 2018.05.17 20:28

전북도가 마지막 확대간부회의를 개최하고 민선6기 성공적 마무리를 다짐했다.

전북도는 5월 17일 전북도청 대회의실에서 팀장급 이상 본청 간부와 직속기관장, 사업소장이 참석해 민선6기를 마무리하는 확대 간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민선6기 4년간의 발자취를 새로운 방식으로 리뷰하고, 직원들의 애로?개선사항을 청취하는 등 소통과 공유의 장으로 진행됐다.
먼저 공유의 장에서는 민선6기 4년간의 역점 추진상황에 대해 영화 형태로 제작된 동영상을 시청한 후 최병관 기획조정실장이 ‘한국 속의 한국 생동하는 전라북도! 4년간의 발자취‘라는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최 실장은, 지난 4년 동안 우리 사회에서 일어난 굵직한 사건들이 도정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조명하고 민선6기 전북도정 4자 성어와 연계한 우수성과를 정리해 발표했다.
▲화이부동(和而不同) ▲휴수동행(携手同行) ▲무실역행(務實力行) ▲절문근사(切問近思) 등이다.
또한 숫자로 보는 도정에서는 주요성과를 1~8번, 1000이라는 숫자로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소통과 격려의 장’에서는 삼락농정과 탄소산업, 토탈관광 등 민선 6기 핵심정책을 청원들이 직접 참여해 콩트와 노래로 엮어 흥미를 더했다.
아울러 ‘청원들이 말하는 민선6기 4년간의 시간’이라는 주제로 30?40?50대 연령별 소감을 발표하고 애로사항을 가감 없이 표현했다.
이날 확대간부에서는 민선6기 최고의 성과 시책에 대한 으뜸 도정상 선정 발표도 있었다.
이번에 선정된 우수사례는 모두 6개 분야 36개로 2014년 7월부터 2018년 5월까지 민선6기 4년 동안 있었던 전북도의 성과 중에서 소관부서와 성과관리과의 1차 평가에 이어 내?외부 위원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2차 평가를 통해서 최종 선정됐다.
이번 우수사례 선정 작업은 지난 4년 동안 도정 운영의 기본 방향을 제시했던 도정비전과 연도별 사자성어(四字成語)의 의미를 되새기는 차원에서 한국 속의 한국, 생동하는 전라북도 , 화이부동(和而不同), 휴수동행(携手同行), 무실역행(務實力行), 절문근사(切問近思) 등 총 6개 분야로 나눠 이뤄졌다.
최우수 사례로는 ① 백제역사유적지구 유네스코 등재,  ② 연구개발특구 지정 및 2018년 성과평가 전국 1위,  ③ 2023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잼버리 새만금 유치,  ④ 전북 몫 찾기를 통한 자존의 시대 개막, ⑤ ’삼락농정, 사람찾는 농촌‘구현을 통한 농촌활력 창출, ⑥ 외부채무 제로화 및 재정개혁 대통령상 수상, ⑦ 2017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유치 및 성공적 개최, ⑧ 새만금 국제공항 국가계획 반영과 군산-제주 항공기 및 군-석도 카페리 운항 증편 등 8건이 선정됐다.
이날 송하진 도지사는 “민선6기 큰 대과 없이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청원들이 열심히 뛰어 준 결과”라며 “민선6기가 끝나려면 아직도 한 달이라는 시간이 남았으므로 반구십리(半九十里)의 자세로 마지막까지 도정현안 추진에 적극적으로 임해달라”고 말했다.
특히 도정 현안 관련 탄소법, 국민연금법, 잼버리지원법 등 주요법안의 국회통과와 군산조선소 및 GM 군산공장 재가동, 진행 중인 정부추경, 2019년 국가예산 부처단계 활동, 올해 가장 큰 행사 중 하나인 전국(장애인)체전 준비도 차질 없이 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인권  jk21999@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18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