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김계신 개인전> 6. 12(수) ~ 6. 17(월)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인사아트센터 6층)
김지애 | 승인 2019.06.11 20:00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 서울관에서는 6월 12일(수)부터 6월 17일(월)까지 ‘김계신 개인전’이 열린다.

작가는 원광대학교 미술교육과 및 동대학원 회화과를 졸업하였으며 이번 전시는 작가의 7번째 개인전이다.
이외에도 수많은 그룹전과 다양한 기획?초대전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2002, 2003 대한민국 미술대전 특선, 전북미술대전 동상(1980), 특선(1984), 최우수상(1985, 86, 88) 등을 수상했으며 작품은 정부미술은행(과천현대미술관), 제주로뎀하우스에 소장되어 있다.
작가는 원광대학교·군산대학교 강사, 목우회, 한국현대여성미술대전, 현대조형미술대전, 평화미술대전, 전북미술대전 심사위원 역임했다.
현재는 목우회, 한국미협, 강동미협, BARA회원으로 활동하며 한국현대여성미술대전과 현대조형미술대전 운영위원을 맡고 있다.
나뭇가지나 나뭇잎, 열매를 하나의 섭리로 받아들인다.
일상적이고 세상사적인 안목에 비추어 바라본다면 해결될 수 없는 영역에 관한 관심, 김계신에게 있어서 작업은 창조주에 대한 절대 사랑이 전제된다.
그는 나무 한 그루, 과일 한 송이를 어떻게 하면 잘 그릴 수 있는가에 대한 문제보다 그 피조물이 원천적으로 가지고 있는 생명에 주목해왔다.
대상과 마주함에 있어서 자신과 어떤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지, 이러한 관계를 흠모하는 일은 곧 자기 고백이고 영적 리얼리티와 연계하는 일이라 하며 그에게 꽃과 나무는 정물의 대상이 아닌 영적 대상과 자신을 일치시키는 상징물이 된다.
그의 유채 작업은 기름기 없는 담박한 표현이 인상적이다.
특별한 기교를 부리지 않고 성실하게 화면을 구성해간다.
때로는 대지에서 느껴지는 마티에르가 화면 전반에서 느껴진다.
담박함이나 평범함이 오히려 드물어진 오늘날의 예술 현상 속에서 질박한 뉘앙스를 선사하는 것이 그의 작업이다.
이번 개인전은 최근 수년간의 작업에 대한 결실로 이 작업을 통해 많은 감상자가 자신을 되돌아 볼 기회가 되고 누구나 소유할 수 있는 평범한 일상에 활기를 불어넣고 감사의 언사가 나올 수 있기를 바란다.
김계신의 작업은 이러한 소망을 담는 그릇의 역할을 해내고 있다.
그의 작업은 그 소망에 대해 얼마나 헌신하고 흠모하는가에 대한 하나의 답안이며 우리가 모두 작은 자연물을 통해서도 영적인 교류가 이루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거기로부터 맑은 영혼을 얻어내고 창조주의 실재함을 경험하는 긍정적인 결과를 얻어낼 수 있다면 좋을 것이다.

김지애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19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