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시리즈
전주부채 대를 이어 바람의 맥을 잇는다!전주부채문화관 기획초대전 ‘바람의 손길’
김지애 | 승인 2019.06.18 18:39

이달 14일~25일까지 박인권·박계호 작품전


(사)문화연구창 전주부채문화관(관장:이향미)은 2019전주부채문화관 기획초대전‘바람의 손길’박인권 박계호 작품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 전라북도무형문화재 명예보유자 박인권과 아들 박계호는 전통적인 방식으로 제작한 합죽선 신작 26점을 선보인다.
박계호는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선자장 박인권 선생의 아들로 어린 시절 아버지에게 낙죽을 배워 부채 만드는 공정을 익혀나갔으며 30여년 동안 합죽선을 만들어왔다.
박계호는 박인권 선자장의 뒤를 이어 전주부채의 전통을 잇고 있으며 지난 6월 9일 전라북도무형문화재 선자장으로 지정됐다.
선친인 박인권 선자장에 이어 2대가 전라북도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으며 선친인 박인권은 명예보유자로 활동 중이다.
박인권·박계호 선자장은 전주부채연구소를 운영하며 영화나 드라마에 합죽선을 협찬해 역사적 배경과 시대에 맞는 합죽선을 알리는 일에도 힘을 기울이고 있다. 드라마 ‘비밀의문’, ‘신의’, ‘대박’, ‘밤을 걷는 선비’와 영화 ‘대립군’, ‘봉이 김선달’, ‘혈의 누’, ‘관상’, ‘협녀’등에 다양한 합죽선이 소개됐다.
이번 전시에서 박인권·박계호 선자장 부자는 어피선, 옻칠선, 황칠선, 대모선, 낙죽선, 채화선 등 부채의 선면과 변죽에 다양한 변화를 준 합죽선을 선보인다.
‘바람의 손길’작품전은 6월 14일(금)부터 6월 25일(화)까지 전주부채문화관 지선실에서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전주부채문화관(063-231-1774)으로 문의하면 된다.(월요일 휴관, 관람료 무료)

김지애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19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