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원
남원시, ICT기술로 느타리버섯 재배한다균상재배사에 접목 농산물 안정생산 노동력 절감
박상민 | 승인 2019.07.11 17:26

 

느타리버섯은 송이버섯과로 맛과 식감이 좋고 영양이 풍부해 우리나라에서 사랑받고 있는 식재료 중 하나이다.
느타리 버섯 재배법은 원목재배, 병재배, 균상재배 등이 있고 그중에 솜을 재료로 이불처럼 넓게펴서 판위에서 재배하는 균상재배법은 많은 수확량과 연중생산을 가능하게 해 농가들에게 널리 활용되고 있다.
남원시농업기술센터(소장 나상우)에서는 관내 느타리버섯 재배농가 중 두 농가를 선정하여 균상재배사에 ICT기술을 접목시킨 느타리버섯 균상재배 환경 기술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그 효과를 기대 중이다.
농진청의 농업신기술로 보급된 이 기술은 느타리버섯 재배사에 온도, 습도, 이산화탄소 등을 감지할 수 있는 센서, 공기를 순환시키는 대류팬, 가습기 및 네트워크로 연결된 컨트럴박스 등으로 구성된다.
이 기술을 적용해 재배사를 관리하면 정해진 조건에 따라 온도와 습도를 조절하여 버섯 생육환경을 최적화할 수 있어 생산량 증대와 고품질화 및 노동력 절감을 기대할 수 있고 핸드폰으로 재배사의 상태를 확인해 갑작스런 피해방지도 가능하다.
최근 농업현장서는 다양한 품목에 ICT기술을 활용한 재배법이 시도되고 있으며 이러한 신기술들은 농산물 안정생산과 노동력 절감을 가능하도록 하여 농업인의 소득향상이 기대된다.

박상민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19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