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무주
무주군 마을로 가는 ‘여름축제’
김진주 | 승인 2019.07.17 17:55

 

무주군 ‘마을로 가는 여름축제’가 19일부터 8월 18일까지 6개 읍면 19개 마을에서 개최된다.
‘마을로 가는 여름축제’는 주민과 마을이 주체가 돼 농촌관광을 활성화시키고 마을소득을 높인다는 취지에서 개최되는 것으로 무주서만 누릴 수 있는 여름의 매력과 맛과 멋, 그리고 정(精)을 만끽할 수 있다.
무주군에 따르면 무주읍은 앞섬과 후도, 추동, 서면마을이 참여한다.
 ‘앞섬마을’은 ‘핑크 섬으로 가즈아!’란 구호를 내걸고 복숭아 마을의 특성을 살려 복숭아 따기와 빙수, 잼 만들기 체험을 준비했으며‘후도마을’서는 소망등, 희망시계 만들기 등 공동체 체험을 통한 ‘나를 찾아 떠나는 시간여행’을 즐길 수 있다. 
추자가 특산물인 ‘추동마을’서는 가래추자 나무명패 만들기와 물고기 잡기 체험을 할 수 있으며 서면마을은 맛있고 시원한 여름을 주제로 복숭아 병조림 만들기 등을 준비했다. 
무풍면서는 무풍승지마을이 참여했다. 사과의 고장 무풍면 ‘무풍승지마을‘에서는 산촌돼지 참나무구이 만들기가 가능하다. 이외에도 사과피자와 천연비누, 천연 손수건 만들기 등이 가능하다.
설천면서는 ‘호롱불마을’이 기다리고 있다.
시골밥상을 받으며 카누타기와 우드스피커 만들기가 가능하다.
적상면 내창, 치목, 초리, 서창, 여원마을도 마을로 가는 [여름]축제를 준비했다. ‘내창마을’서는 직조 티매트 만들기와 밥상머리예절 교육 등이 진행되며 ‘치목마을’서는 삼베짜기를 비롯한 삼베편백향주머니 만들기, 목공예  체험 등이 진행된다.
‘초리마을’서는 ‘초리 물장구놀이 축제’를 준비했다. 다슬기와 물고기 잡기(족대낚시), 머그컵 만들기가 가능하며 ‘서창마을’에서는 야생화 브롯지와 도자기 모빌, 캘리그라피 액자 만들기를 해볼 수 있다. ‘여원마을’서는 천연염색을 이용한 셔츠와 이불, 스카프 만들기가 진행된다. 
안성면은 두문, 명천, 수락, 진원, 죽장, 통안마을이 참여한다.
낙화놀이의 고장 ‘두문마을’에서는 ‘낙화놀이 바람놀이’를 주제로 곤충액자와 부채만들기를 진행하며 ‘명천마을’에서는 송어잡기, 덕유산 친환경 표고 따기 체험 등을 해볼 수 있다.
‘수락마을’는 물놀이 체험을, ‘진원마을’에서는 고추장 만들기와 보막이 체험(물고기 잡기, 어제비)을 경험해볼 수 있다.
‘죽장마을’서는 대나무 부채만들기와 천연 벌레퇴치제 만들기가 가능하다.  ‘통안마을’서는 물썰매 타기와 마을계곡 탐방 등이 진행된다.
부남면 ‘대문바위마을’에서는 아로니아 차와 떡 만들기 체험을 해볼 수 있으며 ‘상굴암마을’에서는 물총놀이 & 잠자리채로 물고기 잡기 등을 즐길 수 있다. 
무주군청 농촌지원과 김오수 농촌관광 담당은 “무주가 준비하는 사계절 축제 모두가 재미있지만 여름축제는 산골무주와 계곡의 시원한 매력을 만끽할 수 있다”라며 “6개 읍면 19곳의 마을에서 준비한 마을로 가는 여름축제서 여름휴가 즐겨보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김진주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19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