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소리연극「삼례, 다시 봄!」완주군 삼례의 두 번째 이야기
김지은 | 승인 2019.08.06 16:24

쌀 수탈의 역사와 농민들의 애환을 담은 소리연극 ‘삼례, 다시 봄!’
2019년 첫 번째 공연에 이어 두 번째 공연이 8월3일 완주삼례예술촌에서 성공적으로 마쳤다.
일제강점기 쌀 수탈의 전진기지를 담당했던 완주 삼례 양곡창고를 중심으로 당시 농민들의 처절했던 삶을 풀어낸 소리극이다.
또 완주삼례예술촌은 실질적으로 양곡창고로 사용하던 공간을 문화공간으로 재구성 한 공간이어서, 의미를 더 부여 할 수 있었다.
‘2019 완주군 대표 관광지 육성 브랜드 공연 사업’으로 완주군이 주최하고 완주문화재단과 완주향토예술문화회관이 주관·제작했다.
완주 군민 등 관람객 150여 명이 찾으면서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삼례, 다시 봄’은 오는 9월 6일(금) 완주지역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에서 세 번째 공연을 준비 중이고 앞으로 2회 더 공연을 올릴 예정이다.
한편 ‘삼례, 다시 봄!’은 지역민들이 문화를 향유하고 올바른 역사관을 확립할 수 있도록 모든 공연을 전석 초대로 진행한다.

김지은  hojenen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19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