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국제안전도시 전주, 불법 주·정차 그만~불법 주·정차로 인한 각종 사고방지 캠페인 나서
김선균 | 승인 2019.08.08 15:36

국제안전도시 전주시가 불법 주·정차로 인한 각종 사고를 줄이기 위한 캠페인을 전개했다.
시는 지난 8일 효자3동에 위치한 홈플러스 일대에서 ‘4대 불법 주·정차 근절 캠페인’을 실시했다.
4대 불법 주·정차 지역은 ▲교차로의 가장자리나 도로의 모퉁이 5m 이내 ▲버스정류소 표지판 좌우 10m 이내 ▲횡단보도 위 또는 정지선 침범 ▲도로 또는 인도에 설치된 소화전 5m 이내 등이다.
특히 제천 스포츠센터 참사 당시 소화전 인근에 주차된 차량으로 인해 더욱 큰 피해가 발생했던 것을 교훈삼아 소화전 주변도 중점 근절 대상에 포함됐다.
이 4곳은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누구나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다.
이날 캠페인은 안전보안관, 안전모니터봉사단 등 30여명이 참석해 4대 불법 주·정차의 심각성을 알리고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캠페인에 참여한 한 관계자는 “일방적으로 단속을 강화하는 것보다는 이 4곳의 불법 주·정차가 매우 위험하다는 것을 시민 모두가 의식할 수 있도록 알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불법 주·정차가 교통 혼잡을 야기하고 도시 미관을 저해하는 등 갈수록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는 만큼 최소한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4대 불법 주·정차 근절에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며 “정기적으로 캠페인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선균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19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