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안
부안 마실길 제2코스붉노랑 상사화 이달 하순 절정서해바다 해넘이 겹쳐 황홀경 선사
오병우 | 승인 2019.08.14 18:04


부안군은 특색 있는 테마 길로 조성한 부안 마실길 제2코스(송

포~성천)에 붉노랑 상사화가 이달 하순부터 절정을 이룰 것으

로 예상되면서 관광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부안군은 부안 마실길 제2코스의 붉노랑 상사화가 이달 하순부

터 다음달 초순까지 최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돼 전국의 사진

작가와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붉노랑 상사화는 잎이 있을 때는 꽃이 없고 꽃이 있을 땐 잎이

없어 ‘잎은 꽃을, 꽃은 잎을 그리워 한다’는 애절한 사연을 담고

있는 꽃으로 매년 가을로 접어드는 시기 마실길을 찾은 관광객

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전국에서도 유명한 서해바다 일몰과 함께 붉노랑 상사화를

감상할 수 있어 무릉도원을 보는 듯한 황홀경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안 마실길 제2코스와 함께 대한민국 분단의 아픔이 있는 해안

가 군부대 초소 및 철조망을 활용한 스토리텔링을 담고 있는 부

안 마실길 제3코스(성천~격포항) 등도 걷기 명소다.
부안군은 부안 마실길 제3코스에 있는 1960~70년대 설치된 군

부대 초소 및 시설물을 정비해 옛 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장소로

조성했으며 철조망에는 가리비를 활용한 소원길을 조성해 가리

비 껍질에 소원을 직접 적어보는 체험도 할 수 있어 관광객들에

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부안군 관계자는 “부안 마실길 제2코스는 붉노랑 상사화와 서해

바다의 해넘이를 함께 볼 수 있는 곳으로 황홀한 장관을 연출한

다”며 “산·들·바다가 아름다운 부안에서 가족·연인·친구와 아름

다운 추억을 쌓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병우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19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