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설&칼럼
내년 4월 21대 총선 전북의 향방
호남제일인터넷신문 | 승인 2019.09.28 18:42

내년 4월에 치러지는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앞으로 반년 남짓한 시일을 놓고 정가에서는 후보공천을 놓고 각 정당별 심한 눈치 싸움에 돌입한 상태에 빠졌다.  

전북은 선거제도가 개편되지 않는 다면 현재 10개 지역구대로 선거를 치러야 된다.
때문에 기존 정치인들 까지 공천을 서로 받기위해 삿빠 싸움을 할 수 밖에 없다.
물론 정치 신인 가운데서도 지역구에 많은 공적을 남길 수 있거나 남긴 사람이라면 공천 투쟁에서 미끄러지지는 않을 자신감을 갖고 있을 것이다.  
오늘날은 선거에서 돈이 많다고 자신이 있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다 알다시피 오늘날 선거에서 돈을 뿌리고 당선이 되거나 설령 낙선이 된다 해도 후유증이 대단하기 때문에 돈 많다고 자신감을 가지면 큰 오산이다.
우리 전북의 입장에서는 현재처럼 10개 지역구가 그대로 유지 될지? 아니면 다른 변수가 생겨 9개 지역구로 변질 될 때 전북 지역구 출신 정치인들은 도민들로부터 지탄을 면치 못할 것이다.
하지만 만일 11개 지역구로 늘어날 때는 내년 선거에서 현재 지역구 의원들은 모두 공천 받는데 밝은 웃음꽃이 필수가 있다고 생각된다.
현재 입장에서 볼 때 내년 21대 국회의원 총선은 3개의 총선 변수가 급부상하고 있다.
앞에서 지적 한 바 처럼 첫째는 선거제도개편에 따른 지역구 변화, 둘째는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민심변화, 셋째는 야권의 통폐합이 변수에 속한다고 본다.  
선거제도의 개편을 놓고 현재 여야 4당이 머리를 싸매고 있다.
이는 더불어 민주당과 바른 미래당, 민주 평화당 정의당 등 4당이 국회 패스트 트랙에 올라 있다.
전국을 놓고 볼 때 지역구 225석, 그리고 비례대표 75석을 기본으로 하는 50% 권역별 연동형 비례대표제다.
이 안에 따르면 전북은 현재의 10개 선거구에서 자칫하면 1~2개 구역이 축소된다.
이렇게 될 때 전북은 현재의 10석에서 자칫하면 9~8석으로 내려 갈 수가 있기 때문에 이 역시 전북으로서는 골치 아픈 놀음을 하는 셈이 된다.
이 때문에 도내 현역들 입장에서는 최소한 현재 대로 10석이라도 지켜야 된다는 것에 동감들을 하고 있다.
문제는 이번 정기 국회에서 패스트트랙 선거 제안이 어떻게 될지 그것이 문제이다.  
사실 집권 여당인 더불어 민주당과 제1 야당인 자유 한국당은 조국 법무부장관 거취를 놓고 매일 공방전을 벌이면서 여당은 조국 장관의 사수를 위한 버팀과 자유 한국당은 조국 장관의 사퇴를 놓고 버티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조국 블랙홀에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분야의 현안들이 뒤로 밀려나면서 내년 총선에 막대한 영향을 줄 가능성이 매우 높아져가고 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내달 2일부터 시작되는 국회 국정 감사에서도 조장관의 거취문제를 놓고 여야 대결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내년 전북의 총선 에서도 현역을 지키느냐? 아니면 어느 정도 물갈이를 해야 되느냐를 놓고 도민들의 고심 거리가 되지 않을 수 없는 문제이다.
그러나 우리 도민들은 현명한 판단을 할 수 있는 소견들을 지니고 있어 선거 때 그 빛이 발산 되리라 생각된다.     

호남제일인터넷신문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호남제일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19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