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그라시아스합창단 '크리스마스 칸타타' 29일 익산공연
김지애 | 승인 2019.11.28 17:59

 
'사랑' 일깨우는 세계적 명품공연…크리스마스 칸타타
15일 ~ 12월 22일, 익산예술의전당 등 18개 도시 투어


“It’s Christmas day!!(오늘은 크리스마스잖아요)”
옳고 그름 없이 굳은 신뢰관계를 만들고 삶을 풍요롭고 행복하게 해주는 것이 바로 사랑이며 크리스마스 시즌이 왔다.
20여 년째 무대에 오르고 있는 그라시아스합창단이 ‘2019 크리스마스 칸타타’ 국내 투어 시동을 건 가운데 오는 29일 오후 7시 30분 익산예술의전당 대공연장과 내달 1일 오후 7시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펼쳐진다.
특히 익산시, 익산문화관광재단, 금강방송, 꿈그린인성교육원, 키다리아저씨후원회가 '크리스마스 칸타타' 익산공연을 후원해 익산시민들을 초청한다.
 
□ 기적을 부르는 힘, ‘사랑’으로 채운 공연
‘크리스마스 칸타타’는 2천 년 전 ‘예수’ 탄생으로 집약되는 인간에 대한 신의 조건 없는 사랑을 그린 오페라로 막을 연다.
2막에서는 가난하지만 상대방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델라와 짐, 아버지와 멀어진 아이들이 사랑을 깨닫고 가까워지는 따뜻한 크리스마스가 뮤지컬로 표현된다.  
3막에서는 음악의 거장들이 표현한 사랑과 크리스마스의 행복을 군더더기 없이 맑고 깊은 합창으로 느낄 수 있다. 그라시아스합창단과 오케스트라는 헨델의 오라토리오와 우리에게 친숙한 캐롤로 무대를 꾸민다.
 
□ 무대 효과 덜고 진정성 담은 표현으로 감동 선사
1막부터 3막까지 인터미션 없이 120여분으로 구성된 크리스마스 칸타타는 웅장한 특수효과와 음향효과를 덜어내고 단원 한 사람 한 사람의 진정성 있는 표현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인다.
감동은 연기자의 진정성에서 나온다고 믿는 그라시아스합창단원들은 이를 위해 수년째 연기 지도를 받으며 캐릭터를 완성해 가며 원캐스팅을 고수하며 배역에 대한 이해와 깊이감을 더한 무대를 매 해 선사하고 있다.
공연 2막에서 아버지, 짐 역을 맡은 박경수 단원은 “저희 아버지는 어릴 적 아팠던 저를 1년 넘게 묵묵히 통원치료를 시키면서도 ‘아빠는 다 그렇다.’ 무뚝뚝하게 말하시던 남자입니다. 극 중에 ‘그럼 네가 갖고 싶은 선물은 뭐니?’ 물을 때, 아들이 ‘아빠요!’하는 장면이 있는데, 그 때마다 저희 아버지의 사랑을 떠올립니다.” 라며 자신에게 ‘크리스마스 칸타타’는 ‘아버지’라고 말한다.
칸타타 공연 기획과 구성의 전반은 그라시아스합창단이 직접 전담하고 있는 만큼 공연에 대한 애착과 열정이 프로그램 전반에 묻어나 사람들을 감동시킨다.
매년 겨울이면 많은 사람들이 가족, 연인과 함께 크리스마스 칸타타를 찾는 이유다.
 
□ 31일간, 북미 28개도시, 1천 5백 마일을 다니며 15만 명의 관객들과 만나다
그라시아스 합창단은 지난 9월부터 한달 간 크리스마스 북미투어를 성황리에 마쳤다.
크리스마스 칸타타 북미투어는 뉴욕, LA, 라스베이거스 등 대도시 뿐 아니라 디트로이트, 켄트, 투손, 마이애미 등 중·소 도시에서 개최해 관객들과 가깝게 만나고 있다.
공연을 관람한 관객들은 다음 해 공연에 가족이나 이웃, 친구 등을 직접 초청하기도 하고 자원봉사로 참여하는 등 크리스마스 칸타타 공연과 함께 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애틀랜타 공연에서 1만석 규모의 인피니트 아레나, 올랜도 공연에서 1만 3천 석의 암웨이센터를 공연장으로 사용했지만 모두 만석을 기록해 날이 갈수록 높아지는 크리스마스 칸타타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북경에서든 오늘 이 자리든 그라시아스 합창단의 합창은 매우 놀라웠습니다. 아시아 합창단을 많이 봤는데 그라시아스 합창단이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 국제합창협회장(UIC음악교수) / Michael -
 “칸타타공연은 이곳에서 본 수많은 공연 중 가장 전율이 흐르는 공연이었습니다. 3막이 전부 장르가 달랐지만 분명, 제 영혼을 울리는 음악들이었습니다.” - 조지아 공과대 교수/ Laura L. Knight -

□ 15일부터 국내 18개도시 한 달간 투어공연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크리스마스 칸타타’ 국내 투어 공연은 11월 15일부터 12월 22일까지 국내 18개 도시에서 진행된다.
‘크리스마스 칸타타’는 그라시아스합창단이 2000년에 초연 한 이래 올해로 국내만 750여회를 공연하면서 150만 관객들을 모으며 뜨거운 사랑을 받아왔다.
2000년에 창단된 그라시아스합창단은 2014 이탈리아 ‘리바델가르다 국제합창대회’에서 대상, 스위스 ‘몽트뢰 국제합창제’에서 1등상, 2015 독일 ‘마르크트오버도르프 국제합창제’에서 최고상(혼성 1등상) 및 특별상 수상으로 한국 합창단의 위상을 높이며 세계적인 합창단으로 발돋움했다.

김지애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19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