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명안나 개인전
김지애 | 승인 2020.02.11 18:37

▶전시기간 : 2020. 2. 12(수) ~ 2020. 2. 17(월)
▶전시장소 : 도립미술관 서울관(인사아트센터 6층)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 서울관에서는 이달 12일(수) 부터 17일(월)까지 ‘명안나 개인전’이 열린다.
명안나는 군산대학교 미술학과를 졸업했으며 동 대학원 조형예술 학과를 수료했다.
이번 전시는 4번째 개인전이며 200여 회 이상의 기획·초대전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고 현재는 전업 작가로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작가는 자신의 존재를 무심코 길에서 마주치는 풀 한 포기와 같다고 생각한다.
평범해 보이는 들풀에서 타인과의 사이에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존재의 참뜻이 무엇인지를 작품을 통해 찾고자 하는 것이다.
자연이라는 깊은 심연(深淵)에 대한 감정을 이미지화하고 동시에 꽃과 줄기 그리고 바람과 대지가 화면에서 재구성되어 자연에 대한 단상과 감정을 극대화한다.
흔들리고 나약해 보이는 들풀에서 인간의 삶을 들여다보며 동시에 자신을 겹쳐 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정표, 자화상, 사색, 만남, 시간, 바람, 흔적 등 수많은 단어가 스치면서 마치 사계절이 지나가듯 이야기가 얽혀 뭉툭하고 짧은 연계선들이 화면을 채워나간다.
이렇듯 현실 속 자아와 삶의 의미를 사유할 수 있는 들풀에 작가 자신을 투영하고 있다.
들풀 위를 흐르는 따스한 바람처럼 화면에 스며든 터치의 흐름은 자신의 본질을 투영하기 위해 담아내는 진솔한 기록이다.
작가는 목탄으로 들풀의 나약함을 비추어 본다.
터치 한 번에 지워져 없어지는 미약한 들풀이지만 끈질긴 생명력으로 희망이 있는 삶은 계속됨을 말하고자 한다.
작고 하찮아 보이는 일상의 것들을 통해서 본래의 큰 세계와 그 존재의 무한한 확장을 열어내 시각화하고 있다.
확연히 존재하는 각각의 세계들이 모여 더욱더 깊이 들여다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섬세한 필치로 묘사된 작은 들풀의 생명력이 우리의 눈을 사로잡으며 내면의 울림으로 전해진다.
이것은 예술과 아름다움의 가치가 특별한 것이 아닌 작은 들풀 하나의 존재와 같음을 새삼 깨닫게 한다.
이름 모를 소박한 들풀들의 맑은 영혼들이 작품 속에 따스하게 녹아 담긴다.
마음 속 풍경이자 잔잔하고 소박한 삶의 모습을 담아 행복한 감정 속으로 빠져들게 된다.
이를 통해 자연과 인간이 만나 유한한 삶과 경계가 허물어지는 순간을 포착하게 된다.
고요한 들풀의 강인한 침묵은 관람객을 깊은 사유의 세계로 안내할 것이다.(작가연락처 : 010-2563-9005)

김지애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20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