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전북도, 콜센터 긴급 방역상황 점검감염관리 전담직원 지정, 방역활동 만전 주문
김선균 | 승인 2020.03.14 23:04

전북도 일자리경제본부는 지난 13일 전북은행, SK텔레콤 등 콜센터 설치기관을 방문해 코로나19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감염 예방대책을 논의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최근 서울 구로 콜센터에서 100명 이상의 집단감염이 발생해 감염병 특별지원구역으로 지정되고 대구 콜센터에서도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하는 등 위기상황 발생에 따른 것이다.
도내에는 LG휴넷(LG U+), SK텔레콤 229명, KT 자회사 9개소 323명, 전북은행 50명 등 24개소 1,636명의 콜센터가 운영 중이다.
지역별로는 전주시 14개소, 익산시 6개소, 군산 2개소, 정읍 2개소로 파악됐다.
전북도는 이날 현장점검에서 콜센터 감염관리 전담직원 지정, 소독약품 비치, 마스크 상시 착용, 방문객 이력관리 실시 여부 등을 중점 점검했다.
아울러 콜센터 직원의 좌석 간격을 가급적 1m 이상 확대하고, 출퇴근 시간 또는 점심시간은 교차로 근무하도록 하며 1일 2회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을 확인하고 방역활동에도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주문했다.
또한 마스크는 착용하기 전에 손을 비누와 물로 씻거나 알코올 손소독제로 닦고 입과 코를 완전히 가리도록 착용한 후 얼굴과 마스크 사이에 틈이 없는지 확인한 후 착용할 것을 당부했다.
무엇보다 코로나19가 지역사회로 확산되지 않도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권고사항을 숙지해 상황과 장소에 따라 적절하게 사용할 것을 주문했다.
나석훈 도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수도권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를 타산지석으로 삼아 재발을 막아야 한다”며 “도에서도 소규모 집단감염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자체 방역대책을 세워 이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어“방역당국의 감염관리 세부지침에 따라 매일 소독과 방역계획을 수립하는 등 콜센터에서도 추가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해 효과적인 방안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선균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20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