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전북대 김동원 총장, 중국유학생 격리해제 격려생활관 찾아 꽃다발 전달하고 응원 메시지 전해
김지애 | 승인 2020.03.14 23:25

“대의를 위해 여러 불편을 감수해 준 유학생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전북대학교 김동원 총장이 코로나19로 인해 생활관에서 2주 동안 격리 생활을 하다 퇴소하는 학생들을 찾아 그간의 노고를 격려했다.
김 총장을 비롯한 대학본부 관계자, 제20기 학생홍보대사들은 지난 13일 오전 생활관 앞에서 격리가 해제돼 문을 나서는 중국 유학생들에게 꽃을 나눠주며 축하와 격려의 박수를 보냈다.
그간 전북대에는 총 156명의 중국인 유학생들이 생활관에서 2주 동안 생활했으며 이날 17명이 격리 해제됐다.
주말 동안 마지막으로 2명이 생활관을 나오면 모든 중국인 유학생들의 격리가 해제된다.
이와 함께 전북대는 14일 프랑스와 독일, 러시아, 멕시코, 체코, 대만, 키르기스스탄 등에서 온 유학생 27명에 대해 PCR 검사를 실시하고 검사 결과가 나올 3~4일 동안 생활관에 격리키로 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 대응을 하고 있다.
이날 격리 해제된 롱티엔헝(심리학과) 학생은 “14일 동안 학교에서 제공된 시설이 매우 완벽했고, 음식 영양도 충분해 집같은 따뜻함을 느꼈다. 한국 정부와 대학 측의 지극한 사랑을 느꼈다”며 “한 번도 만난 적 없는 자원봉자사들에게 감사를 표하며, 감염증으로부터 자유롭기를 기대한다. 무엇보다 중국과 한국의 우의가 영원하길 기원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동원 총장은 “여러 불편을 감수하고 대의를 위해 생활관에서 묵묵히 견뎌 준 해외 입국 유학생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애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20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