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임진왜란 활약 '이영남 교지' 전주박물관에 기증(기증유물 : 이영남 교지敎旨 등 3건 3점)
김지애 | 승인 2020.03.14 23:33

국립전주박물관(관장 천진기)은 최근 조선시대 임진왜란때 활약했던 이영남 교지 등 3점을 후손 집안으로부터 기증받았다.
이영남李英男(1571~1598)은 전의全義 이씨李氏 가문에서 이정효李貞孝의 아들로 1571년 전주 남문 밖에서 태어나 18세에 무과에 급제한 후 율포만호栗浦萬戶, 가덕진첨사加德鎭僉使를 지냈다.
임진왜란 때 이순신절도사에게 청병해 원균의 수군과 함께 옥포에서 왜적을 물리치는데 기여하였던 인물로 알려져 있다.
이후 이순신 장군의 영문에서 크게 활약했으며 정유재란때도 활약하다가 1598년 노량진해전에서 순직해 선조 때(1604년) 선무원종일등공신宣武原從一等功臣에 녹훈됐다.
현재 이영남의 사당, 선충사宣忠祠가 전주시 중화산동에 소재하고 있다.
<이영남 교지>는 1807년(순조7년) 이영남 장군에게 병조판서를 증직贈職하면서 내린 교지다.
교지敎旨는 조선시대 국왕의 명령 및 의중을 담은 언사, 또는 국왕이 관직 등을 내리는 문서군을 지칭하는 용어다.
당시 전라도 유학 송상설 宋相說 등 75명이 함께 이영남의 공을 논하며 추증을 위해 상소를 올렸다고 전한다.
원문은 다음과 같다.
敎旨
嘉善大夫行加德鎭僉使加德鎭兵馬僉節制使李英男資憲大夫兵曹判書兼知義禁府訓鍊院事者
嘉慶12年月日
忠節卓異贈職事承

부인 숙부인淑夫人 허씨에게 정부인貞夫人 봉작을 내리는 교지와 이진열李晉烈(생몰년 미상)이라는 지역 유림의 과거시험 답안지도 함께 기증받았다.
이 자료를 통해, 전라북도 무관 출신 이영남과 집안 인물에 대한 연구 기초를 마련하고 조선 역사 속 인물이 19세기가 되어 지역 유학자들의 뜻을 모아 한번 더 재평가되는 상황을 추증교지라는 문화재를 통해 살펴 볼 수 있다.
국립전주박물관은 이번에 기증받은 문화재를 보존처리하고 정밀 조사해 향후 전시와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다.

김지애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20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