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시리즈
“성매매집결지 선미촌 2.0 시대 연다”서노송예술촌, 인권과 예술의 대표공간 굳힌다
이인권 | 승인 2020.03.17 18:58

전주시가 성매매집결지에서 문화예술마을로 거듭나고 있는 선미촌을 예술과 인권의 공간으로 탈바꿈하는데 속도를 내기로 했다.
시는 지난 17일 올해를 선미촌의 성매매 종식의 원년으로 삼고 문화예술 인프라 구축과 주민 공동체 활동을 더 확대하는 ‘선미촌 2.0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선미촌을 문화예술과 인권의 공간으로 만드는 대표사업으로 오는 8월까지 문화예술복합공간을 조성키로 했다.
문화예술복합공간은 1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324㎡ 부지에 2층 규모로 공연과 전시, 회의 등이 가능한 다목적 공간과 커뮤니티공간 등을 갖추게 된다.
시는 또 선미촌의 기능을 전환하고 서노송예술촌의 정체성을 강화하기 위해 서노송예술촌 BI(통합브랜드)를 제작하고 슬로건도 공모키로 했다.
특히 시민들의 기피공간인 어두운 선미촌 골목길을 문화예술골목(기억골목)을 탈바꿈시키고 주민들의 문화예술공동체 강화를 위해 ▲서노송예술촌 주민기획단 구성 ▲문화해설사 양성·운영 ▲주민 사진동아리 운영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동시에 시는 선미촌 일대 권삼득로 주변의 기반시설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권삼득로의 경우 인도가 없어 보행자들이 사고위험에 노출돼 있으나 도로를 곡선화해 차량 서행을 유도하고 인도를 설치해 보행 안전을 확보키로 했다. 또 어두운 가로환경을 개선하고 주민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가로등 설치 ▲가로수 식재 ▲불법주정차 단속카메라 설치 ▲우범지대 방범용 CCTV 설치 등도 추진할 방침이다.  
시는 이와 함께 전주지방검찰청·완산경찰서·전주세무서·완산소방서 등과 함께 성매매 및 업소 탈세 여부, 불법건축물의 소방법 위반 행위 등을 단속해 선미촌을 인권과 예술의 공간으로 만드는 데 힘을 모으고 자활사업도 지속 지원키로 했다.
이에 앞서 시는 2014년 선미촌정비 민관협의회를 발족한 이후 성매매집결지 기능전환에 대한 논의를 시작해 강제철거 방식이 아닌 점진적인 문화재생을 통해 인권과 문화예술의 공간으로 점진적으로 재생해왔다.
그 결과 2000년대 초반 85개에 이르렀던 성매매업소는 현재 15개소까지 줄었으며 ▲물결서사(예술책방) ▲시티가든(마을정원) ▲성평등전주 커먼즈필드(주민협력소통공간) ▲노송늬우스박물관(마을사박물관) 등 문화예술 공간으로 탈바꿈됐다.
또 지난해에는 국내 최초로 유네스코 지속가능발전교육 공식프로젝트로 인증받기도 했다.
신계숙 전주시 사회연대지원단장은 “전주의 선미촌 문화재생사업은 국내외에서 도시재생과 인권정책을 배우기 위한 방문이 끊이지 않는 등 글로벌 우수사례로 주목받고 있다”며 “올해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를 잘 마무리해 성매매집결지였던 아픈 과거를 뒤로 하고 지속가능한 공동체 활동의 거점인 새로운 선미촌 2.0 시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인권  jk21999@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20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