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전주시민 4만여 명 재난기본소득 받는다!22일까지 재검토 대상자 분류된 1만1501명 이의신청 진행
이인권 | 승인 2020.05.14 18:46


코로나19로 경제적 위기에 직면했던 전주시민 4만여 명이 전주형 재난기본소득을 지급받아 기본적인 생계를 유지하는데 도움을 받게 됐다.
전주시는 지난 14일 코로나19 여파로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하지 못한 취약계층의 생활안정을 돕기 위해 실시한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신청에 5만1,626명이 접수한 가운데 심사결과 우선 4만125명이 52만7,000원씩 총 211억4,587만5,000원을 지급받게 됐다.
시는 오는 22일까지 전체 신청자 중 재검토 대상자로 분류된 나머지 1만1,501명에 대한 이의신청 접수 및 자격심사를 추가 진행할 계획이어서 지급 대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적합판정을 받은 총 4만125명 중 정부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비수급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한 1순위는 총 3만6,845명으로 이 중 건강보험 직장가입자는 2만7,283명, 지역가입자는 9,562명이 선정됐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소득이 감소한 시민들을 지원하는 2순위의 경우 건강보험 직장가입자 1,674명과 지역가입자 1,606명을 포함한 총 3,280명이 지급대상자로 결정됐다.
성별로는 남성이 2만1,603명, 여성이 3만23명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8,420명이 많았고 연령별로는 주요 근로계층인 30대부터 50대가 3만1,061명으로 전체 신청인원의 60%를 차지했다.
이어 20대가 1만203명, 60대 이상 고령층이 1만37명, 10대 325명이 뒤를 이었다.
거주지별로는 전체 신청자 중 평화2동이 2,221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서신동(1,850명)과 송천1동(1,637명), 인후3동(1,597명)이 그 뒤를 이었다.
덕진구 혁신동(267명)과 완산구 풍남동(337명)은 신청자가 가장 적었다.
재난기본소득이 담긴 ‘함께하트 카드’ 발급건수는 13일 기준으로 선정인원의 79%인 3만1,863건이며 전북은행의 카드 이용실적 분석 결과 지난 11일까지 총 81억3,100만원이 사용된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오는 29일까지 이의신청자에 대한 심의와 추가지급을 진행한 뒤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지원사업을 완료할 방침이다.
이의신청을 원하는 시민은 재난기본소득 이의신청실(063-281-6450~6455)로 문의한 후 이메일(farwall67@korea.kr, kang0701@korea.kr) 또는 팩스(288-8690~8693)로 접수하면 된다.
시는 추가로 지급되는 전주형 재난기본소득과 지난 4일 취약계층부터 지급이 시작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이 지역에서 소비되면서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전주형 재난기본소득은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가장 어려운 시민들에게 힘을 주고 침체에 빠진 지역경제를 일으키기 위한 마중물 역할이 됐을 것으로 본다”면서 “빠른 시일 내에 시민들이 다시 일상으로 복귀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데에도 총력을 다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인권  jk21999@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20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