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강승완 <몽중화(夢中化)> 개인전
김지애 | 승인 2020.06.30 19:19

전시기간 : 2020. 7. 1(수) ~ 2020. 7. 6(월)
전시장소 : 전북도립미술서울관(인사아트센터)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 서울관에서는 7월 1일(수) 부터 7월 6일(월)까지 ‘강승완 개인전’이 열린다.
작가는 원광대학교 미술대학 및 동 대학원 서양화과를 졸업했다.
다수의 기획초대전 및 단체전에 참가했으며 이번 전시는 작가의 56번째 개인전이다.
전북미술대전 우수상, 특선 6회, 다프대상, OSAKA아트페어우수작가상, 칭따오국제아트페스티발(QIAF)우수작가상, 서해아트페어(SAF) 초대작가상 및 오늘의 작가상본상, 한무리미술상, 전북미술상, 석운문화상, 덕암교육상, 전북경찰청장상감사장 등을 수상했다.
대한민국미술대전 초대작가, 전라북도미술대전 초대작가로 활동했고 현재는 사)한국미협 회원, 사)Art Daf(다프아트페어) 대표로 활동 중이다.
작가는 주로 꿈 속 상상의 꽃을 그리는 몽중화(夢中花)를 테마로 화면 안에 기운생동의 자유롭고 아름다운 생명력을 표현한다.
강렬한 색상 대비를 통해 잠재되어 있는 감각적이고 즉흥적인 작가만의 감흥을 그려내고 있다.
자유분방하지만 섬세하며 생략과 절제된 자신만의 어휘로 감성적이고 즉흥적인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또한 구상과 추상의 경계를 아우르고 표현 대상에 대한 작가만의 해석으로 꽃들과 함께하는 꿈속 세상을 보여준다.
작가는 꿈과 환상의 세계를 다소 명료하게 가시화한다.
이는 작가 스스로가 자신의 심미적 감흥 표출에 지극히 솔직함을 말해준다.
다양하면서도 극적인 색상들의 화음으로 빚어진 화면은 작가의 치밀한 세부 묘사와 같은 사실적 내러티브 보다는 내면에 잠재된 파토스적 감성의 에너지를 화폭에 투사시키면서 즉흥적인 감흥의 묘사를 즐기는, 직관적 감성의 성향이 매우 농후한 작가임을 보여주고 있다.
작가는 인상주의와 표현주의, 구상과 추상의 경계를 아우르며 자신의 조형의지와 심미의식이 융화된 회화미를 나타내고 있다.
꿈속의 꽃을 주제로 풍경, 꽃, 여인을 다채로운 색의 운용을 화폭에 담아낸다.
선과 형태 그리고 색이라는 조형요소 가운데 작가가 주목하는 것은 색과 형을 포괄하는 선으로 자유롭게 구성되어 겹겹이 쌓인 색들은 규정할 수 없는 신비로움을 만들어 낸다.
오직 감각에 의해 나타나는 조형적 색과 여러 레이어가 모여 만들어 낸 우연적인 효과는 마치 존재하지 않는 새로운 공간으로 나타난다.
작품은 한 편의 시를 읽는 듯한 운율감과 생동감이 느껴진다.
열정, 자유로움, 영혼의 신비로움이 느껴지며 기묘하게 몽환적이다.
마치 하얀 천 위에 꽃잎을 따서 자신만의 빛깔로 아름답게 채색해 물들인 듯 작가의 꽃들은 진지하며 강렬한 아름다운 색과 향기를 풍긴다.
그 오묘한 빛은 섬세하고 영롱한 색채로 되살아나 화사하고 생동감이 넘치며 보는 이들에게 아름답고 자유로운 공간을 마련해줄 수 있을 것이다. (작가연락처 : 010-4110-0001)

김지애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20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