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무주
제24회 무주반딧불축제 취소지역감염 확산 세 속 지역과 주민안전 고려
김진주 | 승인 2020.07.16 18:53


무주군수는 “7월에만 하루 평균 48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을 하는 등 코로나19 지역감염이 심각한 상태”라며 “가을 대유행까지 예고가 되고 있어 우리 군도 군 의회와 주민들의 중지를 모아 부득이 축제 취소라는 특단의 결정을 내리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반딧불축제를 찾는 한 해 평균 관광객이 15만 명 정도고 교통의 발달로 전국이 1일 생활권이라는 것까지 생각하면 9일 간의 축제는 충분히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면서
“코로나19로 침체 일로에 있는 관광과 지역경제를 생각하면 안타깝지만 지금은 코로나19 창궐을 막고 군민 여러분과 지역의 안전을 확보하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또 “축제 예산은 코로나19 대응 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에 재편성해 개최 취소로 인행 충격을 완화시켜나갈 계획”이라며 “여백으로 남은 시간도 무주반딧불축제의 미래를 고민하고 구체적인 발전 계획을 수립하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덧붙여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무주관광을 일으키는 일과 종식 이후의 대책을 마련하는데도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계절과 테마, 관광 트렌드를 고려한 ‘삼삼오오 무주관광 100선’을 비롯해 적상산성 정비와 남대천 관광 명소화, 안성 칠연지구 관광개발, 구천동 어사길 탐방로 조성 등으로 무주관광 발전을 현실화시키겠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박찬주 무주군의회 의장은 “축제 취소에 대한 아쉬움은 크지만 축제 강행으로 치를 수 있는 희생과 대가를 생각하면 올바른 결정이라고 본다”라며 “이를 기회 삼아 다음 축제에 내실을 기하고 군민과 관광객들에게 사랑받는 무주반딧불축제를 만들어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한편 2018 · 2019 2년 연속 정부지정 문화관광 대표축제, 전라북도 대표 문화관광축제인 무주반딧불축제는 올해 명예 문화관광축제에도 선정된 바 있으며,
반딧불이 신비탐사 등 반딧불이 체험을 중심으로 한 지역문화, 놀이, 공연 프로그램을 진행해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가 24회 째로 9월 5일부터 13일까지 개최 예정이었다

김진주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20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