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임실
임실군, 오수천 인공생태습지 주민 친화 친수시설로…다양한 수생식물, 자연형 습지로 안정적 천이 등 습지 기능 강화
박준용 | 승인 2021.12.20 15:17

 

 

임실군이 오수면의 오수천 인공생태습지를 주민 친화적인 친수시설로 선도적으로 유지 관리하는 데 힘쓰고 있다.
  군은 올해 초 오수천 인공생태습지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지난 4월부터 전문관리업체를 통해 위험 요소 등에 대한 적절한 대책과 체계적인 관리를 하고 있다.
  오수면의 오수천과 접하는 평탄지에 조성된 인공생태습지는 오수천 주변 비점오염저감시설 조성사업으로 2013년 1월에 설치된 인공습지이다.
  농업 비점오염원의 저감을 목적으로 자연의 물순환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로 하는 저영향개발기법으로 조성됐다.
  농업 활동에 의한 수질 오염원은 주로 비점오염 형태를 띠고 있어 정화시설과 인공습지를 이용한 비점오염 저감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인공습지는 침전, 여과, 흡착, 미생물 분해, 질산화, 탈질화 등을 거쳐 오염물질을 처리한다.
 오수천 생태습지는 수생식물의 매질인 토양과 함께 미생물과 상호작용을 통해 여과, 침전을 돕고 미생물 서식지를 제공하는 원리를 이용해 오수면의 농업 비점과 하수처리 방류수의 오염물질을 저감하기 위해 조성됐다.
  군에 따르면 지난 3월 자체 인력을 활용해 인공습지 내 식물상 변화와 천이 과정을 살펴본 결과 관속식물은 26과 43속 45종 4변종, 49분류군이 확인됐다.
  특히 인공으로 조성된 습지에 자연적 또는 인위적으로 23과 32속 38종 3변종, 41분류군이 이입되어 종 다양성과 생체량이 증가하면서 유수형 자연 습지의 형태로 천이되는 과정에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환삼덩굴 등의 생태교란종에 침입에 따른 위협 요소에 대한 적절한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물 종의 다양성 증가, 습지 내 수생식물 군락 밀도 증가로 미루어 볼 때 자연형 습지로 안정적으로 천이가 진행되고 있다고 볼 수 있었다.
  다만 습지 내 식물체 제거작업과 고사 식물체 준설 등 수질 정화 목적 달성을 위한 적절한 수준의 관리로 일정 면적의 개방수역 확보 및 유지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됐다.
  이에 따라 군은 전문관리 업체를 선정, 유지관리를 추진해 밀생으로 인한 개방수역 축소 등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하여 습지 내 수생식물의 제거 및 침강지의 퇴적물로 습지의 기능을 확보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심 민 군수는“자연형 습지의 기본적 기능 확보와 체계적인 식생 관리로 개방 수면을 확장하고 수질 정화 효율을 높여 나가겠다”며“이를 통해 수질개선에 기여하고 주민 친화적인 친수시설로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준용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고충처리인: 김선균 010-3655-1151
Copyright © 2022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