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클릭하면,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전북여행이 쏟아진다단계적 일상회복, 디지털 관광으로 전북관광 재개 대비
김선균 | 승인 2022.02.15 16:08

 

 


전북도는전주한옥마을 일원서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KOFICE)과 함께 국내·외 개별관광객 대상으로 전북 디지털 안심관광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캠페인은 디지털 산업시대에 맞춰 국내 여행 지속적 상승과 국제관광 시장 재개에 대비해 전주한옥마을 찾은 내국인과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디지털 가이드북’ 배포 및 전북 비대면 안심관광지 홍보 등이 이뤄졌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하락했던 국내여행 경험률은 2021년 2분기 기준 44.3%로 2020년 2분기(37.7%) 대비 6.6% 증가로 점차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필리핀(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한 외국인 여행객 대상 국경 개방 예정)과 호주(백신 접종 완료한 비자 소지자들에게 국경 개방 예정) 등 일부 국가에서도 외국인 관광객 맞이를 준비하고 있다.<출처: 2021 국민여행조사 2분기 결과(잠정치) 관광지식정보시스템>
‘디지털 가이드북’은 한국과 중국 수교 30주년을 기념하는 공식인증사업(주관 한중국제문화교류진흥원)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여행지로  전라북도(전주시)가 선정돼 교통, 숙박, 관광지, 체험 등 총 10편으로 구성됐다.
특히 ‘한중 디지털 가이드북 - 전북(전주)여행 가이드북’은 국내 ‘네이버’ 홍보 플랫폼부터 중국의 유명 홍보망 ‘인민망’, ‘바이두’ 등에 소개가 될 예정으로 향후 국내 관광객 뿐만 아니라 중국 관광객 유치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디지털 가이드 북’은 iPDF(Intractive PDF) 형식으로 모바일 또는 PC에서 다운받아 온-오프라인 상태에서도 열람할 수 있는 방식으로 와이파이 등이 가능한 환경에서 다운로드 해놓으면 현지 여행지 어디에서든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또한 2022년 봄철 전북 비대면 안심관광지 홍보를 통해 시군의 힐링여행지를 홍보했다.
이번 안심관광지는 야외 관광지와 자연환경이 중심이 되어 가족과 나들이하기 좋은 장소들이다.
윤동욱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해 디지털 관광 생태계 조성을 통한 전북 관광산업 재개를 앞당겨 나가고자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시대 안전한 전북여행 환경 조성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선균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고충처리인: 김선균 010-3655-1151
Copyright © 2022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