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창
고창군 “친환경 우유 생산 메카”로---
정관진 | 승인 2022.08.03 18:20

 


전북 고창군이 고품질 우유생산으로 ‘유기농 우유 1번지’의 입지를 굳히고 있다고창군에 따르면 낙농가의 환경 개선과 깨끗하고 위생적인 우유 생산을 위해
착유시설 개보수 등 올해 6개 사업에 8억원 가량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낙농가에 갑작스런 상황이 발생했을 때 전문적 인력을 보충해 주는
 ‘낙농헬퍼 지원사업’으로 노동환경이 개선돼 낙농가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 냉각기와 유두세척기를 지원하는 ‘친환경 우유생산 기반구축 지원사업’은 신선한 우유 보관 및 유방염 예방으로 생산성 향상과 농가소득을 높이고 있다.
 무상우유급식에는 모두 2억3000만원을 투입해 고창지역
총 41개교(초등학교 21, 중등14, 고등6) 저소득층과 일부 차상위계층
학생들에게 우유를
 지원해 성장기 어린이 체위 향상과 우유소비 촉진에 기여하고 있다.
 다양한 낙농 사업의 효과로 현재 고창군에선 60여 젖소 농가가 고품질
우유를 하루 130톤을 생산하고 있다.
 특히, 유기농 우유는 20여 농가에서 하루 63톤의 생산하고 있다.
전국 유기농 우유 생산량이 하루 100톤 정도인 것을 고려하면
고창군의 유기우유 점유율은 63%에 이른다.
 고창군청 박동열 축산팀장은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 청정 고창에서
깨끗하고 건강한 우유를 생산해 소비자들이 믿고 먹을 수 있는
축산물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관진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관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고충처리인: 김선균 010-3655-1151
Copyright © 2022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