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재난 • 무더위가 종식되길 기원하며---"조선팝 페스티벌"이 전주 한옥마을서 열린다!
이인권 | 승인 2022.08.11 18:00

 


 
소리의 고장 전주에서 시민과 여행객의 무더위를 시켜줄 조선팝 공연이
 펼쳐진다.
전주시는 이달 12일과 13일, 19일과 20일 등 총 4차례에 걸쳐 전주한옥마을 내 경기전 광장에서 전통 가락에 대중음악을 접목한 조선팝을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2022 전주 조선팝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전주 조선팝 페스티벌’은 조선팝을 글로벌
공연 콘텐츠로 육성하기 위해 기획된 행사다.
올해는 코로나19 일상 회복에 맞춰 관광객과 시민들이 조선팝의 매력에
흠뻑 빠질 수 있도록 8월(여름주간)과 10월(가을주간) 두 차례 열릴 예정이다.
특히 전년도 인기팀인 ‘국악인가요’와 ‘타악&티안’의 축하공연을 비롯해
최근 공개모집을 거쳐 선발된 조선팝 뮤지션 22팀의 노래와 연주,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선보일 예정이다.
이달 열리는 여름주간 페스티벌에서는 ▲국악인가요 ▲퓨전국악 비단
▲음유‘사’인(U sign)(이상 12일) ▲신들림 ▲메이커스(Makers)
▲악셀(이상 13일) ▲구각노리 ▲프리지본(FreezyBone)
▲부귀쌀룬(Boogie Saloon)(이상 19일) ▲아트쿠도(ARTKUDO)
▲조윤성 조선POP트리오-소리팝 ▲경성구락부(이상 20일) 등
하루에 3팀씩
무대 위에 오른다.
이어 오는 10월로 예정된 가을주간 페스티벌에서는 지난해 인기 팀인
‘타악&티안’의 축하공연과 함께 ▲연희별곡 ▲Eidos ▲시도 ▲월드뮤직그룹 ‘토케토리ToqueTori’ ▲이희정 밴드 ▲비담 ▲시점 ▲민요밴드 BOB
▲만월프로젝트 ▲TIMY ▲파르베의 공연이 예정돼 있다.
이 공연은 별도의 예약 없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시는 관람의 즐거움을 2배로 전하기 위해 현장방문 인증 이벤트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사정상 공연장을 직접 찾지 못하는 시민들을 위해서는 조선팝 페스티벌 공연
영상을 별도로 제작해 ‘조선팝TV’ 유튜브 채널에 공개하는 등 온라인에서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시는 소리의 고장 전주를 전통 가락에 대중음악을 접목한 장르인 조선팝의
본고장으로 만들기 위해 지난 6월과 7월 풍패지관(전주객사)과
혁신도시 기지제 수변공원에서 ‘조선팝 상설공연’을 개최한 바 있다.
전주시 관광거점도시추진단 관계자는 “지난해 처음 열린 조선팝 페스티벌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진행돼 많은 아쉬움이 있었다”면서
 “올해 페스티벌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 진행하되,
관객과 호흡하며 흥겨운 축제의 장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인권  jk21999@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고충처리인: 김선균 010-3655-1151
Copyright © 2022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