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전북교육감, 직업계고 살리기 '박차'7월부터 군산상고, 이리공고 이어 세번째
김진주 | 승인 2022.08.11 18:02

 


서거석 교육감이 직업계고 활성화 방안을 찾기 위해 연일 고군분투하고 있다.
서 교육감은 지난달 21일 군산상고, 지난 9일 이리공고를 방문해 특성화고의 어려움을 청취한 데 이어 10일에는 전주상업고등학교 관계자들을 면담했다.
이날 면담에는 문병원 교장을 비롯해 최영일 학교운영회 위원장,
 배정애 전주여상 총동창회 6대 회장 등 학교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현재 ‘전주상업정보고등학교’인 교명을 ‘전주여자상업고등학교’로의 변명을 요청했다.
타지역의 순수 여자상업고등학교는 교명을 그대로 사용해 명문으로 자리잡고 있는 반면 전주상업고는 전주영상미디어고, 전주상업정보고로
두 차례 교명변경과 남녀공학 전환으로 정체성 및 취업처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더욱이 총동문회는 물론 학생·학부모·교원 등 학교 구성원들도 모두 교명 변경을 찬성하고 있고 전북교육정책연구소가 진행한 연구보고서에서도
 ‘여학생 중심의 상업계열 특성화고로의 운영 필요성’이 제시됐다는 점을
 피력했다.
이와 함께 상업계고와 인문계고의 균형있는 학교기본운영비 지원, 도교육청
공무원 채용시 직업계고 학생 일정비율 확보 등을 건의했다.
문병원 교장은 “현재 교명은 중학교와 지역사회에 학교를 홍보하는데 혼돈을 주고 있어 신입생 유치 및 취업처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전주여상’이라는 브랜드 가치 회복을 통해 신입생 확보와 취업 명문 학교의 맥을 이어갈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서 교육감은 “‘전주여상’이라는 교명을 되찾고, 학교를 활성화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오신 것 같다”면서 “교육 주체들이 원하고 학교를 살리는
일이라면 적극적으로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또한 “공·사립학교의 차별없는 지원은 물론 직업계고와 일반계고의 사이의
차별도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동안 차별이 있었다면 검토를 통해
모든 학생이 균형잡힌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진주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고충처리인: 김선균 010-3655-1151
Copyright © 2022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