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군산
군산조선소 재가동으로 지역 주력산업 회복하자!사내협력사 12개사 최대 500여명 지원
유효열 | 승인 2022.08.16 16:09

 


군산시와 전라북도는 군산조선소 재가동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사내협력사와 협력사 신규취업자를 대상으로 인건비와 개인 인센티브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는 2023년 1월 재가동을 위해 사내협력사 12개사를 선정해 2022년 300여명의 고용창출을 시작으로 2023년까지 900여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이번 지원사업 대상은 사내협력사 총 12개사로 ▲(주)남원, ▲(주)대승산업, ▲(주)덕산기업, ▲(주)백산에이치디, ▲(주)부성산업, ▲(주)서해테크, ▲(주)선영테크, ▲(주)승민, ▲(주)신광이엔지, ▲STM에스티엠, ▲(주)유성ENG, ▲(주)현대포스이며 2022년 지원인원은 약 300명이다.
 시는 18일 진행하는 ‘현대중공업 사내협력사 매칭데이’를 통해 참여기업과 구직자를 매칭,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청년 인재 유입과 신중년 고용 창출로 지역정착을 유도할 계획이다.
 특히, 시에서 진행하는 협력사 취업지원사업은 신규취업자의 나이를 기준으로 청년대상‘만나보자 미래성장 탄탄기업’사업과 신중년대상‘조선업 신중년 취업지원’사업으로 나뉜다.
 ‘만나보자 미래성장 탄탄기업’사업은 지역상황에 맞게 청년일자리를 창출 및 운영할 수 있도록 전라북도와 행정안전부가 지원하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이다. 만39세 이하의 청년을 정규직으로 채용할 경우 기업에는 인건비를 1인당 매월 최대 160만원씩 2년간 지원하고 청년에게는 교육, 네트워크, 자기개발비, 교통비·문화여가비 등이 지급된다.
또한, 2년 이상 근속한 3년차 청년에게는 사업 종료 3개월이 경과된 시점부터 지역정착금으로 인센티브를 분기별 250만원씩 최대 1,000만원
지원할 계획이다.
더불어 ‘조선업 신중년 취업지원사업’은 만40~69세의 신규채용자를 대상으로 하며, 기업에게는 1인당 매월 최대 70만원씩 12개월을 지원하고 취업자에게는 취업 후 1년 경과시점부터 분기별 50만원씩 최대 2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윤동욱 전라북도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조선업 분야 일자리 미스매치가 해소되고 기업과 지역의 동반 성장을 도모하여 전라북도 조선업 생태계가 복원되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선순환 구조가 구축되기를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채행석 군산시 경제항만혁신국장은 “협력사들이 신규 인력을 원활히 채용하여 조선소 정식 가동에 힘을 보태 군산시 주력산업의 성장 동력이 되고, 군산지역 일자리 창출과 더불어 고용위기지역에서 벗어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유효열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효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고충처리인: 김선균 010-3655-1151
Copyright © 2022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