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전라북도무형문화재 제51호 낙죽장‘청죽 이신입’展전주부채문화관 지선실에서 9월 14일 ~ 10월 3일까지
김지은 | 승인 2023.09.14 15:30

(사)문화연구창 전주부채문화관(관장 이향미)은 특별기획 초대전 전라북도무형문화재 제51호 낙죽장‘청죽 이신입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전라북도무형문화재 낙죽장 이신입의 신작과 대표작 30여점을 감상할 수 있는 전시이다.
낙죽(烙竹)은 불로 지진다는 뜻의 낙(烙)과 대나무 죽(竹)이 합쳐진 말로 인두로 대나무 겉면을 지져서 그림이나 문양을 넣어 표현하는 기법이다.
낙화(烙畵)는 주로 한지를 소재로 하여 달구어진 인두로 그림을 그리는 기법이다.
이번 전시에서 이신입 낙죽장은 낙죽(烙竹) 기법을 이용해 부채 대나무 부분인 부채살과 변죽에 박쥐, 매화, 용 등 다양한 문양을 그려 넣어 부채의 예술성을 한껏 높였다. 
이신입 낙죽장은 전북 최고의 명장 故 이기동 선자장(전라북도 무형문화재)의 아들로 부친에게 부채를 만드는 기술을 전수 받아 부채를 만드는 기법과 낙죽의 기술을 고루 갖췄다.
이신입 낙죽장이 부채를 만들기 시작한 것은 고등학교 졸업 후인 열아홉살 때부터로 부채를 만드는 사람은 많았지만 낙죽의 기술을 갖춘 사람이 적어 낙죽을 독학으로 배우며 실력을 쌓았다.
부채를 낙죽하면서 전기인두를 이용해 낙죽을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지만 이신입 낙죽장은 전통적인 화로를 이용해 전통 낙죽 기법을 재현하고 있다. 
2011년 대한민국공예품대전에서 국무총리상, 전북공예품대전, 대한민국 황실공예대전 명장 선정, 전주전통공예대전 특별상 특선, 전국공예품경진대회특선 및 입선 등에서 수상했다.
지난 2013년 전북도무형문화재 제51호 낙죽장에 선정되어 전북에서 최초로 낙죽장 문화재 칭호를 얻게 됐다.
전시는 9월 14일(목)부터 10월 3일(화)까지 전주부채문화관 지선실에서 관람할 수 있다.
전주부채문화관은 전주한옥마을 경기전 옆에 있으며, 전주부채를 소개하는 곳으로 전시 및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전주부채문화관(063-231-1774~5)으로 문의하면 된다.(월요일 휴관, 관람료 무료)

김지은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고충처리인: 김선균 010-3655-1151
Copyright © 2023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