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전북도, 중국 관광객(유커) 유치 적극 나서상하이 K-관광로드쇼서 전북도 문화관광 매력 적극 홍보
김선균 | 승인 2023.09.18 17:19

전북도는 지난 8월 중국인 방한 단체관광 전면 재개 발표 이후, 적극적인 중국 관광객 유치 활동 및 전북관광 알리기에 나섰다.
먼저 도는 전라북도 중국사무소와 함께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상하이에서 열린 상하이 ‘K-관광로드쇼’에 참가해 전북 관광 홍보에 박차를 가했다.
행사 첫날 도와 중국사무소는 중국 단체 및 개별 여행객 유치를 위해 화동지역 70개 여행업계를 대상으로 14개 시·군 관광자원 및 관광상품을 홍보했다.
* 화동지역 : 중국 상하이, 장쑤, 저장, 안후이 3성을 포함하는 지역으로 중국 내 가처분소득 최고 지역이자 방한 항공편 최다 운항 지역
또한 주말 이틀간 전북 관광홍보 부스를 운영하고 상하이 시민을 대상으로 전북 관광홍보 및 ‘전북 14개 시·군 관광 퀴즈쇼’, ‘청사초롱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해 참관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도는 14~15일 중국 단체 및 개별관광객 유치 강화를 위해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과 함께 중국 전담여행사 13개사 20명을 전북으로 초청해 전북 관광설명회 및 간담회를 개최했다. 
전북 관광설명회를 통해 도와 중국 전담여행사는 전북 관광상품 개발, 중국 단체 및 개별 관광객 유치 및 모객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중국 전담여행사 관계자들은 중국 관광객 유치 활성화를 위한 설명회를 시작으로 1박 2일 동안 전주, 임실, 순창 지역을 방문해 각 지역의 관광명소를 둘러보고 한복체험, 순창장류체험 등 지역 특화 문화체험프로그램을 직접 참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진관 도 관광산업과장은 “중국 현지에서 전북관광 홍보를 더욱 강화하고 중국 관광객 유치 일선에 있는 전담여행사 관계자들과 네트워크 구축 및 협력을 통해 더 많은 중국인들이 전북을 찾을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선균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고충처리인: 김선균 010-3655-1151
Copyright © 2023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