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전주시의회, 일본수출 규제로 피해 입은 기업 지원국가간 무역갈등 피해 및 애로기업 지원 조례 개정
김선균 | 승인 2019.09.10 16:43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로 피해를 입고 있는 전주 지역 중소기업들이 금융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전주시의회는 지난 9일 열린 제363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문화경제위원회(위원장 박형배 의원)가 공동발의한 '전주시 중소기업육성기금 설치 및 운용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최종 통과시켰다. 
이 조례는“일본 수출규제 등 국가 간 무역 갈등 피해 및 애로기업”을 명시해 지역 내 중소기업들에 대한 지원 근거를 명확히 하도록 했다.
또한 관련 기업의 대출 한도액을 기존 3억원 이내에서 5억원 이내로 확대하고 융자기간도 2년에서 3년 이내로 연장토록 하여 현실적인 지원이 가능해졌다.
문화경제위원회 박형배 위원장은“이번 조례 개정을 계기로 전주시는 피해 기업에 대한 정확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수출입 체계에서 보다 구체적인 애로사항과 전방위적 지원방안의 의견 수렴을 위해서 대상 기업들과의 현장 간담회를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조례를 대표발의한 문화경제위원회 김승섭 부위원장은“전주시가‘일본 수출규제 피해 및 애로기업’의 대상을 명확히 규정하고 이를 지원할 수 있도록 돕는 정책의 필요성에 문화경제위원회 위원님들이 적극 동감해주신 덕분이다”며 소회를 밝혔다.

김선균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19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