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장수
전두환의 글씨 ‘단아정’ 현판 철거“장수지역의 역사바로세우기에 노력하겠다”
박근우 | 승인 2019.10.17 18:34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직접 쓴 글씨로 논란이 일었던 주논개 생가지 정자 현판과 표지석이 철거될 전망이다.
장수군에 따르면 (사)의암주논개정신선양회(회장 김순홍)는 장영수 군수와의 면담을 통해 장수군 장계면 주논개 생가지 정자의 현판과 이를 설명하는 표지석 철거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장수군은 현판철거추진대책위원회의 의견과 여론을 수렴해 선양회의 협조 요청을 받아들이고 빠른 시일 내에 현판 및 표지석 철거를 선양회와 시민단체와 함께 협의를 거쳐 추진할 예정이다.
김순홍 회장은 “논개성역화와  전두환씨는  연관성이 없고 진정한 주논개님의 정신을 기리기 위해서는 현재 현판을 철거하는 것이 옳다고 판단된다”며 “현재 현판과 비석을 철거하고 새롭게 현판을 제작하거나 새로운 명칭으로 현판을 설치하는 것을 계획 중이다”고 말했다.
장영수 군수는 “선양회의 올바른 역사관과 판단을 존중한다”면서 “향 후 현판과 비석 철거 및 설치 등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지역의 역사바로세우기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단아정’은 장수군 장계면 대곡리 논개 생가지를 지나 오른편에 위치한 연못의 정자 현판으로, 전두환 전 대통령이 퇴임 후인 1999년 10월 쓴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민단체와 군민들이 서명 운동을 펼치는 등 철거를 촉구해 왔다.

박근우  hojenen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19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