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설&칼럼
코로나 확진자 동선 밝혀야 가자뉴스 막아
호남제일인터넷신문 | 승인 2020.02.04 19:11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가짜뉴스의 생산과 유포는 방역을 방해하고 도민 불신과 불안을 조성하는 중대 범죄행위다.

코로나 감염증과 관련 가짜뉴스를 막기위해 확진자 동선을 밝혀야 감염을 방지할 수 있다.
코로나 가짜뉴스가 소셜미디어 등 횡행 할 경우 경제적 영향도 받을 것이 예상된다.
소셜미디어와 유튜브 이용자 증가로 신종코로나 관련 가짜뉴스 확산 속도가 빠르게 전파된다.
가짜뉴스 유포는 표현의 자유가 아닌 불신과 불안을 조장하기 때문에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
감염증 전문의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마스크 착용과 손을 깨끗이 씻는 위생 예방수칙을 잘지키면 크게 걱정할 일이 아니라고 한다.
이런 부분이 제대로 도민들에게 전달돼 불안감을 해소시키는 일이 필요하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 관련 허위 사실·괴담 유포 등 불안을 가중시키는 가짜뉴스 생산과 유포되고 있다.
코로나 질병관련 주요 포털 사이트 등에 근거없는 의혹제기 등 유포 행위를 강력히 단속해야 한다.   
전북에서도 코로나 감염증 환자가 발병한 만큼 최근 중국을 여행하고 귀국한 사람에 대해 전수조사로 제2차 제3차 감염을 막아야 한다.
자칫 코로나 감염자를 놓칠 경우 가족과 일반 접촉자에 따른 코로나 확산의 차단을 장담할 수 없게 된다.  
전북도와 지자체는 도내서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한 만큼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이 없도록” 예방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1차 음성에서 2차는 양성반응을 보여 전북도는 도민안전을 위해 선제적 예방조치는 물론 과다할 정도로 강력한 관리대책을 펼쳐야 한다.  
전북도 보건기관은 도민들이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도록 코로나 예방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홍보 또한 강화해야 한다.
중국을 다녀온 능동적 감시자의 관리를 강화해야 코로나 전염을 사전에 차단할수 있다.  
전북도는 코로나 확진자의 동선을 밝히지 않고 숨길 경우 오히려 확산을 부추길 우려가 많다.
따라서 전북도 보건기관은 코로나 관련 가짜뉴스가 생산되지 않도록 확진자의 동선을 신속하고, 투명하게 밝혀야 코로나 확산을 방지 할수 있을 것이다.

호남제일인터넷신문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호남제일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20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