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농진청, 반려견‘코로나블루’ 이겨내기 소개코로나블루, 코로나19와 우울함(Blue) 합성어,실내놀이로 유대감 강화
김진주 | 승인 2020.04.06 17:49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바깥 활동이 줄어 발생할 수 있는 반려견의 ‘코로나블루’ 예방법을 소개했다.
코로나블루는 코로나19와 우울함(Blue)의 합성어로 전염병 전파에 따른 사회활동 위축 등으로 인한 우울감을 이르는 신조어다.
반려견의 야외 활동이 줄어들게 되면 에너지 사용량 감소로 인한 비만, 근육 기능 약화, 정서적 우울감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반려동물의 과체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사료 급여량을 줄이고  식이섬유가 풍부한 간식을 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반려견의 품종과 건강 상태에 따라 다를 수도 있으나 평상시 보다 운동량이 현저히 줄어든 경우에는 권장 에너지 섭취량의 약 80% 수준으로 사료를 급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권장에너지 섭취량은 급여하는 사료의 제품 표시 정보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국립축산과학원에서 제공하는 ‘반려견 사료 열량계산기’를 통해서도 알 수 있다.
양배추, 브로콜리, 호박 등 자연식을 간식으로 활용하면 줄어든 사료 섭취로 인한 허기를 충족시킬 수 있다.
또한 활동량 저하로 둔화된 장운동 능력도 높여 배변활동과 체중 관리 효과를 동시에 볼 수 있다.
베란다 등 햇볕이 잘 드는 실내 공간을 활용한 활동을 함께하고 환기 등을 자주 시켜 기분전환 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 중요하다.
반려견이 냄새로 간식을 찾아내는 노즈워크(Nose work)나 물고 당기는 터그놀이 등 주인과 같이 하는 활동은 스트레스를 줄여줄 뿐만 아니라 에너지 소비도 균형 있게 이뤄낼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동물복지연구팀 김동훈 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활동 제약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반려견과 견주가 많다”며 “반려동물 집밥·간식 만들기 등 다양한 실내 활동을 통해 반려견과의 유대감을 강화한다면 정서적 안정과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진주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Copyright © 2020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