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무주
조선왕조실록 묘향산 사고본,적상산으로 '이안행렬'반딧불축제 때 무주군 일원
김승철 | 승인 2022.08.22 17:05

 

 

조선왕조 맥으로 상징됐던 1634년 조선왕조실록 묘향산 사고본 적상산사고 이안행렬 재연행사가 제26회 반딧불축제때 무주군 일원에서 엄숙히
펼쳐진다.
 무주군과 무주문화원에 따르면 제26회 반딧불축제 폐막 전날인 9월 3일 오후 2시부터 오후 5시 40분까지 ‘기록의 나라 새길을 열다’ 주제로
조선왕조실록 묘향산 사고본 적상산 사고 이안행렬을 재연하는
행사가 열린다.
 이날 이안행렬 행사는 묘향산에서 이안된 실록을 봉안하는 과정을 1600년도의 당시 평민들의 복장과 당시 행렬의 모습을 볼 수 있도록 역사성과
현실감있게 진행될 것으로 보여 관심이 쏠린다.
 이번 행렬의 특징은 재연시 평민복장을 한 당시 백성들의 환영 모습을
볼 수 있다. 군은 지난 19일까지 평민으로 참여할 군민 240명도 모집했다.
 이들 무주군민으로 구성된 240여명의 조선시대 평민들은 등나무운동장 사거리에서 무주현감 봉안사를 맞고 퍼포먼스를 연출한다.
 행렬은 북전주세무서 무주민원실을 시작으로 등나무운동장 사거리까지 행렬을 하며, 무주 현감 행렬은 무주군청을 출발해서 U대회기념교를 거쳐 등나무운동장 사거리에서 봉안사를 맞고 다시 무주군청으로 행렬해 무주관아 보관식 행사를 갖는다.
 이후 무주군청~터미널사거리~최북미술관을 경유하는 적상산사고 봉안행렬을 하고 한풍루에 도착해 적상산사고 봉안식 순으로 봉안행렬 재연 행사를 마무리한다.
 봉안식이 진행될 한풍루 마당에서는 창작 국악그룹 ‘이상’과 함께하는 국악콘서트를 비롯해 줄광대 김대균 명인의 재미있는 줄타기 여행 프로그램인 ‘판줄’ 전통 줄타기 공연으로 관람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한다.
 조선왕조실록 묘향산 사고본 적상산사고 이안행렬 및 봉안식 재연행사는 이안과 적상산사고에 실록을 봉안했던 모습을 재연한 것이다.
 조선왕조실록 봉안행렬 재연과 무주 관아에 보관하는 보관식, 사고에 실록을 안치하는 봉안식 등이 역사성이 반영된 사실감있게 재연돼 무주군민들에게 진한 자긍심을 심어줄 것으로 보인다
 맹갑상 무주문화원장은 “무주군과 무주문화원은 자문회의 통해 조선왕조실록 적상산사고 봉안행렬 행사를 철저한 고증에 따라 향정자(향로를 실은 가마), 채여(실록 궤를 실은 가마) 등과 426명(백성 240명)의 출연진이 참여한 가운데 최대한 현실감 있고 사실감 있게 재연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3일 한풍루앞 부스에서는 오후 2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주현감과 봉안사의 의상을 입은 관람객들이 기념 촬영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 눈길을 끈다.
 한편, 적상산사고는 세계기록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국보 조선왕조실록과 왕실 족보인 선원록 등 5천541권이 약 300여 년간 보관돼 있던 곳이다.
 현재 복원된 적상산사고(1995년 전라북도 기념물)에는 조선왕조실록과 선원록 복제본 42권이 전시돼 있다. 

 

김승철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고충처리인: 김선균 010-3655-1151
Copyright © 2022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