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김영일 전북농협 본부장가축전염병 방역상황 현장점검
김진주 | 승인 2023.11.20 18:15

전북농협(본부장 김영일)은 고창·임실 지역 소 농가에서 럼피스킨이 추가 발병하는 등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에 20일 남원시 조산동에 소재한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하여 가축질병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근무자를 격려했다.
이날 김영일 본부장은 오영석 농협남원시지부장, 남원축협 임직원 등과 함께 거점소독시설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방역활동에 힘쓰고 있는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격려물품을 전달했다.
전북농협은 지난달 24일 이후 도내 소 럼피스킨이 14곳(부안 1, 고창 12, 임실 1)에 걸쳐 지속 발생됨에 따라 전북관내 축산 농가를 대상으로 생석회 74톤, 방역복 720벌을 긴급 지원했다.
또한 추가적인 가축질병 발생에 대비해  방역물품 비축기지 6개소를 운영 중에 있으며 긴급상황 발생 및 초동대응용으로 생석회, 소독약, 방역복 등을 긴급 투입하고 있다.
김영일 본부장은 “추운 날씨에도 가축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불철주야로 노력하고 있는 관계자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럼피스킨이 지속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아프리카돼지열병도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므로 농장 및 주변 지역 소독, 농장 방역상황 점검에 만전을 다해주시고 앞으로도 경각심을 늦추지 말고 가축전염병 예방 및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북농협은 지난 10월부터 ‘특별 방역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지자체 및 계통기관과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축협 공동방제단 차량 46대를 활용해 소 사육 농가 및 가금농가 인접 도로·진출입로, 야생조류 철새도래지 주변 등 취약지의 소독활동을 강화하면서 가축전염병 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김진주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고충처리인: 김선균 010-3655-1151
Copyright © 2023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