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전북 시·군 의장협의회 제281차 월례회 개최이해양 무주군의장, 한반도 동·서 교통망 구축 제안
이준환 | 승인 2024.02.22 17:03

전북특별자치도 시·군의회 의장들이 국토 균형발전과 지방소도시의 인구절벽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중부권 지역의 사통팔달 교통망 구축을 이뤄야 하며 전주~무주~김천 철도와 전주~무주~대구 고속도로 건설이 필수라고 의견을 모았다.
전북특별자치도시·군의회의장협의회(회장 이기동 전주시의회 의장)는 22일 무주 태권도원에서 열린 제281차 월례회에서 이해양 무주군의회 의장이 제안한 「한반도 신성장 허리축 동ㆍ서 교통망 구축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해양 의장은 “지방소도시와 농촌지역은 인구절벽으로 지역소멸 위기에 직면해있다. 정부가 그동안 수도권과 남부지역을 잇는 남북축의 발전에 매진했다면 이제는 중부권 지역의 사통팔달에 매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무주는 충청, 전라, 경상의 5개도가 접하는 남부 내륙의 중심지로 이제 한반도 신성장의 중심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해양 의장은 철도와 도로가 국가 경제발전의 대동맥이라며 전주~무주~김천 철도(101.1km, 2조5,496억원)와 전주~무주~대구 고속도로 건설(128.7km 6조116억)이 전북특별자치도와 중부권, 동서생활권의 교류 및 활성화로 지역 상생발전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동서화합과 국민통합을 상징하는 대승적 결단으로 호·영남의 물리적, 정서적 장벽을 허물고 융화되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북특별자치도와 대구·경북의 경제자유구역을 하나로 연결해 물류비용 절감을 기대할 수 있고 유입된 거대한 해외자본의 원활한 흐름으로 국가 경제발전 도약의 길이 될 거라고 말했다.
전북특별자치도시·군의회의장협의회는 무주를 중심으로 하는 동·서 교통망 구축이 고도의 자치권을 가진 전북특별자치도의 글로벌생명경제도시 전략을 추진하는 데도 중요한 역할을 할 거라고 기대했다.
이어 채택한 건의문을 통해 전주~무주~김천간 철도 연결사업 예비타당성조사와 전주~무주~대구 고속도로 건설을 위한 사전타당성 조사를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이준환  ho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호남제일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21 3층  |  대표전화 : 063)232-0070  |  팩스 : 063)287-6800
등록번호 : 전북 아00087  |  등록일 : 2016년 3월 16일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백동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선균
고충처리인: 김선균 010-3655-1151
Copyright © 2024 호남제일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